시민경찰일보
논설
동물의 왕국과 정치
윤관한 기자  |  khg31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08  12:09: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동물의 왕국과 정치

굶주린 수사자가 무리에서 떨어진 물소를 노려보며 조심스럽게 다가선다. 몸을 날려 물소를 물어뜯는 순간 날카로운 물소의 뿔에 받힌다. 물소는 피투성이가 된 사자가 물고 늘어지자 털어낸 뒤 짓이겨 버린다. KBS 1TV ‘동물의 세계, 동물의 왕국’에서 오래 전 방영한 장면이다. 백수의 제왕인 사자도 물소와 일대일로 붙으면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그래서 물소같이 덩치 큰 사냥감은 사자도 떼를 지어 공격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정치에 입문하기 전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당시 MBC 기자)과의 인터뷰에서 ‘동물의 왕국’을 즐겨 보는 이유를 “동물은 배신을 안 하니까요”라고 말했다는 게 화제다. 그러나 동물도 배신한다. 물소에게 당한 수사자는 늙고 쇠약해져 젊은 수사자에게 뒤통수를 맞고 무리에서 쫓겨났다. 북극곰은 굶주리거나 번식기가 되면 새끼 곰을 먹어치운다. 굶주린 배를 채우는 동시에 미래의 경쟁자를 제거하는 것으로 동물학자들은 본다. 샌드타이거상어도 먼저 부화된 새끼가 형제들을 먹어치운다.
 
▷고 김대중 대통령도 ‘동물의 왕국’ 마니아였다. 생전에 노벨평화상 인증서와 함께 이 프로그램의 비디오테이프를 접견실에 놓아뒀다. 정치인과 군,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 간부 중에도 ‘동물의 왕국’을 즐겨 본다는 사람이 많다. 음모와 술수가 난무하는 정치세계에서 힘과 세력이 약해지면 밀려날 수밖에 없다. 박 대통령은 ‘배신이 없다’는 고상한 이유를 들었지만, 권력자들은 적자생존과 약육강식의 법칙이 적용되는 동물의 세계를 보면서 인간 세상도 비슷하게 돌아간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악어와 악어새, 상어와 빨판상어는 공생(共生) 관계에 있다. ‘동물의 왕국’에는 약한 것이 강한 것에게 먹히는 먹이사슬뿐 아니라 공생과 협동 관계도 있다. 미생물을 포함한 생명계 전체로 확장해 보면 생명체 간 공생은 매우 광범위하게 존재한다.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퇴 문제로 여권의 내홍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박 대통령이 배신이 아니라 공생의 관점에서 동물의 왕국을 봤다면 상황은 달라졌을지 모른다.
 

<윤관한 기자>

< 저작권자 © 시민경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